스타트업 창업자를 뺑뺑이 돌리는 말

스타트업 창업자를 뺑뺑이 돌리는 말

거절을 돌려 말하거나, 귀찮은 일을 미루는 방법으로 ‘제품이 나오면 보자‘고 한다.

그러나 창업자들은 그 말을 그대로 믿고 제품부터 열심히 만든다.

 

고객도 그런 말을 한다.

투자자들도 그런 말을 한다.

심지어 교수와 멘토도 그렇게 말 한다.

잘 모르면서 자기 체면을 때문에 솔직하게 모른다고 말하지 않고,  

직접적인 거절의 말이나 부정적인 평가를 하기 싫어하는 무책임함 때문에 

스타트업 창업자는 빙빙 돌고 또 돌고 있다.

뺑뺑이

제품이 나오면 그 다음에는 ‘회원이 좀 모이면 보자’고 한다.

스타트업 창업자는

누구에게 보여주려고, 투자를 받으려고, 유명인의 인정을 받으려고

제품을 만들지 말라.

그건 뺑뺑이 도는 길이다.

오로지 고객의 말과 행동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