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미림’s 블로그 :: 여성 리더십이란 잘못된 개념이다!?

지미림’s 블로그 :: 여성 리더십이란 잘못된 개념이다!?

 

 

저를 오랫동안 안 분들은 아시겠지만, 전 여성의 사회 참여와 여성 리더십에 관심이 많습니다. 역량이 출중한 여성분들이 사회에서 더 중추적인 역할을 했으면 좋겠다는 소망을 갖고 있고, 스타트업 월드에도 여성 경영진이 더 많으면 좋겠다 고 한적도 있고요. 그런데, 제가 얼마 전에 모 IT 대기업의 여성 임원과 말씀을 나누던 중에 무릎을 탁 치면서 반성하는 일이 생겼습니다. ‘나 역시 어쩌면 잘못된 프레임(frame)에 갇혀 있었구나’라는 것을 느낀 사건이었죠. 그분이 제게 해주신 말씀 중 일부를 옮기면,

“몇 년전에 임원이 되니깐, 갑자기 회사에서 ‘여성 리더십’에 대한 교육을 받으라고 하는 것이예요. 그런데 그때 기분이 조금 이상했어요. 근 20년을 ‘여성’이라고 생각하지 않고, 경우에 따라서는 남자들보다 더 (소위 말하는) 남자답게 일을 했었는데, 임원이 되니깐 갑자기 제가 ‘여자’라는 거예요. ‘아 맞다, 나 여자지…주민등록번호 뒷자리가 2로 시작하지…’라는 것을 갑자기 느낀?”

공감이 갔습니다. 제가 아는 소위 성공했다고 하는 여성분들을 보면, 일을 잘하는 것은 물론이거니와, 여전히 존재하는 ‘편견’ 때문에 더 많은 노력을 하셔서 그 자리에 오르신 분들이 많습니다. 그래서 존경스럽기도 하고요. 그런데, 그 분께서 해주신 다음 말씀에서 제가 무릎을 탁 치고 반성을 하게 되었습니다.

“여성이 임원이 되었을 때 여성을 위한 리더십 교육이 필요한 것이 아니라, 남성 리더들이 여자 부하직원들과 어떻게 일을 하면서 리드해야 하는지를 교육해야 하는 것 아닐까요?”

‘명언이다…’라고 생각을 했습니다. 사실 여성분이 그 자리까지 올라갔다면, 이미 수 많은 남성들과 일하는 것에는 문제가 없을 것이고, 탁월한 역량을 발휘했을 것이니 갑자기 ‘여성을 위한 리더십 교육’이 필요한 것이 아닐 것입니다.  오히려 조직에서의 근원문제를 생각해보면 보통 남성 리더가 여자 부하직원 리드를 잘 못하는 것이 문제죠. 제 주변 남성 리더분들 중에서도 ‘여자랑 일하는 것이 좀 불편해’라고 하시는 분들을 종종 보게 됩니다. 그런데 얘기를 들어보면 여성이 뭘 더 잘하거나 못해서 불편한 것이 아니라 그냥 ‘나와 달라서’ 불편한 것이더라고요. 자신이 지금까지 일했던 스타일과는 조금 다른 방식으로 접근해야 하는 것을 불편해하는? 

그런데 여성이랑 일하는 것이 조금 불편하다고 해서 역량 출중한 재원들을 제대로 활용하지 못하는 것은 회사 입장에서도, 사회적으로도 너무 큰 손실이잖아요. 그러니깐, 오히려 수 많은 여성 인재들을 이끄는 리더십 교육이 더 필요하다는 것이 너무 공감이 되었습니다. 그 분의 말씀은 이어졌습니다…

“그리고 어떻게 생각해보면, 꼭 ‘여성’이라서 다른 것이 아닐지도 몰라요. 남자 직원이 뭔가 다르면 이 친구 ‘남자’라서 다르구나라고 생각을 안 하지만, 여자 직원이 다르면 ‘아 여자는 달라’라고 생각하는 것 때문에 생기는 오해일 수도 있어요. 그렇게 보면 ‘여자 직원과 잘 일하는 방법’을 교육시킬 것이 아니라, ‘다른 사람과 잘 일하는 방법’에 대한 교육을 시켜야 하는 것이겠죠”

그 분의 말씀은 이어졌습니다. 

“사회 리더 중에 왜 여성리더가 별로 없느냐? 전 이유가 의외로 간단하다고 봐요.평가하는 사람들이 남자이기 때문이예요. 그런데 아무래도 익숙하지 않고 불편한 것을 피하려다 보니 정성평가에서 마이너스가 나오게 되는 것이죠.”

정말, 너무 좋은 시간이었습니다. 그리고 이런 관점을 많은 분들께서 (특히 경영자분들) 아시면 좋을 것 같아서 블로그에 옮겨봤습니다. 저는 이 분처럼 여성의 관점에서의 해결책까지는 구체적으로 알지는 못하지만, ‘다양성’이 갖는 힘을 믿습니다. 그리고 분명히 여성의 참여가 많아지면 더 아름다운 세상이 될 것이라고 믿습니다. 미시간 대학 (University of Michigan)의 스캇 (Scott Page) 교수가 다양성이 더 좋은 의사 결정을 내린다고 이론적으로 증명한 공식을 소개하면서 글을 마칩니다.

잘못된 의사결정을 내릴 가능성 (Collective error) = 평균적인 개인이 잘못된 의사 결정을 내릴 가능성 (average individual error) – 다양성에 기반한 상이한 관점 (prediction diversity)

*쉽게 얘기하면, 다양한 관점이 많을수록 ‘오류’의 가능성이 줄어든다는 것입니다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